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5권] (121) 동경에서 – 周公(주공)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10-19 08:20
조회
740

[범용기 제5권] (121) 동경에서 – 周公(주공)

공자는 요ㆍ순ㆍ우ㆍ탕ㆍ문ㆍ무ㆍ주공을 이상적인 君主(군주)로 추앙했다. 그 중에서도 ‘주공’을 더욱 높이 평가했다. 주공은 聖君(성군) ‘문왕’의 아들이고 무왕의 삼촌이다. 그러나 그는 조카 武王(무왕)을 도와 그를 거룩한 임군으로 섬기는데만 힘썼고 스스로 왕위에 오를 생각은 없었다.

그는 ‘힘’의 정치보다도 ‘덕’의 정치를 원했다. 그래서 도덕과 재능이 겸비한 사람들이 국사(事)를 맡게하려 했다. “나도 한번 해 본다”고 덕있는 재사들이 전국에서 모여든다. 우선 ‘주공’을 뵈러 온다. ‘주공’은 손님 만나기에 바쁘다. 지금처럼 ‘애포인트’하고 오는 것도 아니다.

그는 천천히 식사할 사이도 없었고 맘놓고 목욕할 시간도 없었다. 한번 식사하는 동안 세 번의 입의 밥을 뱉아야 했고 한번 목욕하는데 세 번 머리칼을 움켜잡고 ‘현관’에 나가야 했단다. (一飯三吐哺 一沐涼三握髮)

그만큼 그는 뜻있는 ‘재야인사’를 존경했고 재능과 덕행이 겸비한 인물 만나기에 성의를 다한 것이었다.

결국 ‘주공’의 조카 ‘무왕’은 ‘은’(殷) 왕조의 폭군 ‘주’(紂)를 멸하고 중국의 천자(天子)가 되었다.

공자는 ‘주공’을 중국문화의 스승으로 추앙하여 ‘주공’의 행적을 본따려 했다. 꿈에도 늘상 ‘주공’을 뵈었던 것 같다. 그러기에, 늙어 주공 뵙는 꿈마져 사라지자, 그는 스스로 탄식했다. ‘주공’이 꿈에도 나타나지 않으니 이제 내 생명은 끝장 났다고.

이승만 박사가 청와대에 들어갈 때 많은 민간 인사들이 그에게 말했단다.

“면회 신청하는 민간인을 거절하지 마십시오. 그래야 민간 실정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어느 특정인간이나 특정기관인만을 상대하고 민간인을 소외시키는 것은 삼가야 합니다.”

“그러구서 어떻게 대통령 노릇을 해!” 하고 이 박사는 일축해 버렸다고 들었다.

결국 그는 ‘사람의 장막’에 포위되어 民情(민정)에 어두웠기 때문에 청와대에서 푸른빛이 바래고, 흑막이 老眼(노안)을 흐리게 했던 것이 아닐까 싶다.

적어도 한국에서 대통령 된 사람, 되려는 사람은 周公(주공)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하겠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9127
장공2019.02.1409127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9625
장공2018.10.2909625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9265
장공2018.10.0109265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9884
장공2018.04.1609884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0257
장공2017.10.10010257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10124
장공2017.08.02010124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1452
changgong2017.06.26011452
869
[범용기 제5권] (127) 輓章文記(만장문기) - 정자에게
장공 | 2018.10.22 | 추천 0 | 조회 1163
장공2018.10.2201163
868
[범용기 제5권] (126) 輓章文記(만장문기) - 첫 머리에
장공 | 2018.10.22 | 추천 0 | 조회 840
장공2018.10.220840
867
[범용기 제5권] (125) 동경에서 – 춤을 잃은 민족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1100
장공2018.10.1901100
866
[범용기 제5권] (124) 동경에서 – 除夜(제야) 讀詩(독시)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1222
장공2018.10.1901222
865
[범용기 제5권] (123) 동경에서 – 能辯者(능변자)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891
장공2018.10.190891
864
[범용기 제5권] (122) 동경에서 – 권력자와 ‘야인’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856
장공2018.10.190856
863
[범용기 제5권] (121) 동경에서 – 周公(주공)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40
장공2018.10.190740
862
[범용기 제5권] (120) 동경에서 – 新彊(신강)의 流謫者(유적자)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42
장공2018.10.190742
861
[범용기 제5권] (119) 동경에서 – 허(虛)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38
장공2018.10.190738
860
[범용기 제5권] (118) 동경에서 – 회당안 ‘독좌’와 묵도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44
장공2018.10.190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