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7-08-02 08:51
조회
10124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凡庸記 제1권에서와 마찬가지로 내 얘기, 내 가족 얘기, 개인친구들 얘기, 교회와 사회, 국가관계의 역사에 끼어든 얘기 등등이 섞여 “비빔밥”이 됐다.

범용자는 될 수 있는대로, 속어(俗語), “민중”의 말을 쓰려고 힘썼다. 말하자면 한문음으로 된 우리말 보다도 밑바닥 토백이 말을 골랐다. 내 어휘가 얼마나 빈약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한국의 작가들, 시인들, 그리고 언어학자들의 민속말 발굴과 새 말 지어내기 운동에 기대를 건다.

얘기해 가는 가운데 그 얘기에 관련된 어떤 분들에 대한 “인물평” 비슷한 기록도 끼어 들었다. “천길 물 속은 알아도 한 치 사람 속은 모른다”는데 범용자의 망평을 용서하기 바란다.

[1981. 10. Toronto에서]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9125
장공2019.02.1409125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9623
장공2018.10.2909623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9264
장공2018.10.0109264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9881
장공2018.04.1609881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0254
장공2017.10.10010254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10124
장공2017.08.02010124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1452
changgong2017.06.26011452
869
[범용기 제5권] (127) 輓章文記(만장문기) - 정자에게
장공 | 2018.10.22 | 추천 0 | 조회 1163
장공2018.10.2201163
868
[범용기 제5권] (126) 輓章文記(만장문기) - 첫 머리에
장공 | 2018.10.22 | 추천 0 | 조회 840
장공2018.10.220840
867
[범용기 제5권] (125) 동경에서 – 춤을 잃은 민족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1100
장공2018.10.1901100
866
[범용기 제5권] (124) 동경에서 – 除夜(제야) 讀詩(독시)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1222
장공2018.10.1901222
865
[범용기 제5권] (123) 동경에서 – 能辯者(능변자)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891
장공2018.10.190891
864
[범용기 제5권] (122) 동경에서 – 권력자와 ‘야인’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856
장공2018.10.190856
863
[범용기 제5권] (121) 동경에서 – 周公(주공)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39
장공2018.10.190739
862
[범용기 제5권] (120) 동경에서 – 新彊(신강)의 流謫者(유적자)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42
장공2018.10.190742
861
[범용기 제5권] (119) 동경에서 – 허(虛)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38
장공2018.10.190738
860
[범용기 제5권] (118) 동경에서 – 회당안 ‘독좌’와 묵도
장공 | 2018.10.19 | 추천 0 | 조회 744
장공2018.10.190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