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0101] 예찬의 말씀 - 성 프란체스코 / 1926년

장공전집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7-05 08:13
조회
806

재일본 조선기독청년회 <사명지> (제3호, 1926년)


예찬의 말씀
- 성 프란체스코

아시시의 성자여, 볼딩구라 거친 초방(草房)의 한 구석에서 제단도 사제도 없이 주의 성찬을 지키시고 깊은 침묵 가운데 저세상으로 옮기신 성자여, 당신이 가신 지 700여 년 움부리아의 봄풀은 해마다 푸릅니다. 그러나 흐르고 흐르는 큰 물결의 한 구비인 이 세상은 너무 변하지 않았습니까.

성자여, 당신은 모든 것을 버리고 주의 가슴에 안기셨습니다. 거만(巨萬)의 부(富)를 가질 수도 있었으며 영예로운 무사도 될 수 있었습니다. 청춘의 붉은 노래 속에서 향연의 왕이라고 젊은이의 찬탄을 받던 때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기막히게 맑은 움부리아 창공에 흰 구름이 흐르고 무너진 아시시 성 틈에 묵은 풀이 푸른 봄날, 교외로 거니는 병여(病餘)의 당신 가슴 속에는 하염없는 공허가 느끼어졌습니다.

“헛되고 헛되어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 사람이 수고한 것이 무슨 소용이 있으랴. 해가 뜨고 해가 지나 같은 곳을 허덕이며, 바람은 남으로 갔다 또 북으로 오되 같은 곳을 돌고 있다. 해 아래 새로운 것이 무엇인가.”

“아, 나의 과거도 헛된 것뿐이다. 생각하면 하염없는 일이다.”

이리하여 당신은 모든 것을 버리고 조그마한 암자 속에 모신 성상 앞에 꿇어 엎디었습니다. 오직 그리스도만이 영원한 실재(實在)이시며, 내 생명을 받으실 주인이시라고. 그 후 당신은 성루(聖淚) 머금은 두 눈으로 만상을 보시며 일소부주(一所不住)의 순례자로 세상을 마치셨습니다.

성자여! 당신은 사랑으로 만상을 포옹하셨습니다. “형제인 태양이여, 자매인 달이여!” 하고, 아름다운 피조물 찬탄의 노래를 부르셨으며, 숲속에 새를 모으시고 주의 사랑을 말씀하시며, 이리를 찾아가서 순순히 가르치셨습니다. 당신의 자안(慈顔)을 대할 때 자연의 모든 것은 기뻐 뛰놀았으며 죄 많은 사람은 가슴에 얼음이 풀리었습니다.

성자여! 당신은 주의 십자가를 생각하시고 대로에서 통곡하셨으며 머리에 재를 뿌리시고 참회를 끊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기도하실 때 “오, 주여!” 하는 첫 말씀에 감이 극(極)하셔서 더 많은 말씀 못하시고 눈물 흘리셨습니다.

성자여, 당신은 가장 작은 이의 형제가 되셨습니다. 걸인과 나병자와 빈자와 죄인의 가장 살뜰한 형제이셨습니다. 당신은 갈의승대(褐衣繩帶)에 일장일표(一杖一瓢)로 표박하시면서도 가난한 형제의 양식을 빼앗는가 하여 늘 염려하셨습니다.

성자여! 당신은 참으로 순진하셨습니다. 당신의 마음속에서 거짓을 찾을 수 있사오리까. 당신의 행실에서 꾸밈을 볼 수 있사오리까.

성자여! 당신은 참으로 겸손하셨습니다. 당신은 종교개혁가나 예언가로서의 의식을 갖지 않으셨습니다. 당신은 오직 당신의 영을 응시하시고 당신의 몸을 편달하셨습니다. 그러나 당신의 정적 속에는 영원한 활동이 품기어 있었으며, 당신의 여윈 몸에는 그윽한 후광이 둘리어 있습니다. 당신의 고요한 기도와 함께 어두운 종교계에 새벽이 왔습니다.

성자여! 그러나 당신의 자광편조(慈光遍照)하시는 거룩한 인격 속에는 아무도 손대지 못할 준엄한 힘이 숨어 흐름을 봅니다.

성자여! 당신이 가신 후 700여 년, 세상에는 성빈(聖貧)을 볼 수 없습니다. 모든 것은 맘몬의 발아래 엎드려 있습니다. 사람과 사람의 사이는 기계와 기계의 접촉같이 차갑게 되었습니다. 유혈과 다툼이 진리가 되었습니다. 자비는 자기 죄악의 엄식물(掩飾物)이 되었으며 위선자의 피난처만 불었습니다. 나팔과 꽹과리 소리에 가두는 소연(騷然)합니다. 영리한 조그만 요마(妖魔)가 지붕에서 지붕으로 원숭이같이 춤을 춥니다. 수만의 발자국 소리는 망령의 영탄(詠嘆)과 함께 멸절로 흘러갑니다.

성자여, 당신이 세상에 계실 때 교회당 안에는 도박과 고리대금이 공개되었으며, 승직을 매매하며 빛다른 여자가 방황하였다 합니다. 당신의 거룩한 눈으로 어찌 그 현상을 참고 보셨습니까. 그러나 당신은 겸손하게 말없이 앉으셔서 가장 아름다운 그리스도의 나라를 나타내셨습니다.

성자여, 지금은 말세라고들 말합니다.

미래세계의 물결소리가 원뇌(遠雷)같이 들립니다. 이제 우리는 거친 우리 영혼의 폐허를 바라보며 성자의 발자취를 사모하여 예찬의 말씀을 드립니다. 주 그리스도의 영광을 위하여! 아멘.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73
장공2019.02.1407973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92
장공2018.10.2908392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63
장공2018.10.0107763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85
장공2018.04.1608585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76
장공2017.10.1009076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26
장공2017.08.0208826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77
changgong2017.06.26010177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6
장공2021.01.2511466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41
장공2019.05.240184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80
장공2019.05.2401680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9
장공2019.05.2401709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8
장공2019.05.2401638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2
장공2019.05.2001702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4
장공2019.05.2001924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801
장공2019.05.2001801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9
장공2019.05.2001699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7
장공2019.05.2001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