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10-29 09:00
조회
8385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노오트’를 뒤져 보면 그때그때의 수요에 따라 적어 놓은 초고들이 다듬지 않은 그대로 버려져 있습니다.

‘설교’라기에는 너무 속되고 ‘논문’이라기에는 너무 짜임새 없고 감상문이라기에는 너무 윤기가 없는 글들입니다.

그러나 잘났든 못났든 내가 ‘낳은 자식들’이기에 쓰레기통에 쑤셔 넣기는 안됐고 불에 사루기에는 너무 잔인해 보이고 해서 ‘설화’란 가벼운 제목 밑에 묶어 본 것입니다.

이 글들이 체계선 ‘사상’이 아님은 두 말 할 것도 없겠습니다. 그렇다고 함부로 지꺼린 거짓말은 결코 아닙니다. 그리고 이 글들을 뒷받침할 Footnote 깜도 없습니다. 얼마의 재료를 모았던 것은 서울의 수유리 장막에 두고 왔으니 여기서는 없으나 다름없는 ‘공백’입니다.

그것도 그러려니와 80고개 넘은 지도 수년 되는 나이에 무슨 Footnote란 남의 글, ‘잔반’ 부스러기 줏기도 쑥스럽고 해서 잘되나 못되나 내 기억과 당한 사건들을 생각나는 대로 적어 본 것입니다.

이 글은 그리스도를 표적으로 하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것은 내가 기독신자라는 Bias 때문이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성취의 goal, 또는 행진의 Target을 정하고 일해야 한다는 상식에서 그러한 것입니다. 유학자는 공자님, 불교도는 부처님을 goal로 보며 달리겠지요. 그와 같이 기독교도는 그리스도를 푯대로 삼고 달음박질하는 것입니다. 거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Bias가 아닌, 정당한 이유가 있다는 말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생애와 사상에서 참 인간이면서 참 하느님인 신인격을 발견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이가 ‘절대사랑’의 실증을 살고, 죽고, 다시 살고, 지금도 살아계셔서 살리는 일을 계속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과학적 현실주의자들은 “네가 너무 환상적이고 비현실적이다”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비전’이 없으면 백성이 망한다는 것도 진실이기 때문입니다.

어쨌든 나는 펴내는 것뿐이고, 그 반응은 읽는 이들의 자유입니다. 한 날의 수고는 그날로 족한 것입니다. 망언을 용서하십시오.

[1983]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62
장공2019.02.1407962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85
장공2018.10.2908385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54
장공2018.10.0107754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70
장공2018.04.1608570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69
장공2017.10.100906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21
장공2017.08.0208821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65
changgong2017.06.26010165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3
장공2021.01.2511463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39
장공2019.05.2401839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78
장공2019.05.2401678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8
장공2019.05.2401708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8
장공2019.05.2401638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1
장공2019.05.2001701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0
장공2019.05.2001920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95
장공2019.05.2001795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6
장공2019.05.200169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