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5권] (95) 동경에서 – 50년전 혼자 떠난 부두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10-16 08:57
조회
688

[범용기 제5권] (95) 동경에서 – 50년전 혼자 떠난 부두

나는 50년 전인 1929년 10월에 겨우 태평양 건널 선비만 갖고 혼자서 횡빈부두를 떠나던 생각이 났다. 지명관, 나중남 두 분 동지와 함께 그 부두를 찾아 태평양 가로 나갔다. 지금은 부두가 하도 많아서 한참 돌아다니다가 마침내 발견했다. 지금은 그 옆에 긴 다리가 바다 멀리까지 놓여 있어서 그 부두가 쉽사리 눈에 뜨이지 않았던 것이다.

지 교수는 다릿목 길가에 서 있고 나중남 목사와 나는 다릿목 왼쪽 언덕을 내리달아 한참 걸었다. 영락없이 그 부두였다. 외국선박을 위한 부두여서 지금도 거대한 외국여객선이 멀찌감치에 머물고 있었다.

그때 배 이름은 ‘푸레시덴트 맥킨리’고 소속은 ‘달리 스팀쉽 컴패니’였다. 새 대통령이 취임하며는 그 대통령 이름으로 불리우는 새 배 한척씩 만들어내는 것이었다. 내가 탄 배는 맥킨리 대통령 때 지은 것이니만큼 고물딱지였고 우리는 배 밑창 별 값진 것 없는 짐짝들을 쳐넣은 곳간 모퉁이였다. 거기에 약 4조반 가량의 다다미방 하나가 일인노동자를 위해 만들어진 데가 있다. 그 자리도 다 차서 나는 쇠기둥에 닭장같이 만들어 단 쇠그물 ‘침대’에 헌 담요 석장 갖고 눕는다.

그때 그 부두 떠나는 Korean Passenger는 나 혼자였고 부두에까지 나와 전송해 준 이는 동경 Y의 최총무 한 사람 뿐이었다. 한 사람 가는데 한 사람 전송 간단 명료하다. 그래도 부두광경은 다채로웠다. 나도 다른 사람들과 섞여 뱃전에 나섰다. 5색 ‘테프’가 마구 뱃전으로 날아온다. 부두에 나온 전송객들이, 가는 자기 친구에게 던진 것이다. 인연의 줄이 두켠에 맺힌대로 얼마라도 더 이어있기를 바라는 ‘안타까움’이다. 하도 많은 ‘줄’이 날아오니까, 네것 내것 없었다. 나도 쥐이는 대로 쥐었다. 수십줄 5색 ‘테프’가 내 손에서 부챗살같이 아래로 퍼졌다. 어떤 이가 그 광경을 촬영하여 후일에 내게도 한 장 보냈다. 내가 중심 Figure나 된 것 같이 찍혀 있다.

어쨌든, 나는 오늘 그 부두가에 서서 50년전 남은 돈 50원 갖고 태평양 건너 옛 인연을 되새길 수 있었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9583
장공2019.02.1409583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0107
장공2018.10.29010107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9691
장공2018.10.0109691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0380
장공2018.04.16010380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0709
장공2017.10.1001070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10582
장공2017.08.02010582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1883
changgong2017.06.26011883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605
장공2021.01.2511605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2071
장공2019.05.240207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81
장공2019.05.2401881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916
장공2019.05.2401916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50
장공2019.05.2401850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41
장공2019.05.2002141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014
장공2019.05.2002014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86
장공2019.05.200198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29
장공2019.05.2002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