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4권] (115) 후기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9-28 08:38
조회
5061

[범용기 제4권] (115) 후기

수집한 ‘短章’(단장)들은 아직 발표되지 않은 것도 섞여 있지만, 주로 ‘제3일 권두언’이나 ‘단상’ 난에 발표했던 것을 그대로, 또는 얼마 손질해서 내는 것입니다.

그리고 나머지 50여편은 ‘민중신문’에 발표했던 것입니다.

왜 뒤늦게 그런 묵은 글을 모으느냐고 나무랄 분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나로서는 이유가 있습니다.

(1) 본국의 시인으로서 구약전문 학자인 문익환 목사가 일시 감옥에서 풀려나와 있는 동안에 동지들과 함께 출판사에 의논하여 “제4일” 문고라는 이름으로 Paper Back 포켓 총서를 내기로 했답니다. 그 첫권이 “제3일” ‘권두언’을 모은 것이었습니다. 몇 권 캐나다에도 숨어들어왔기에 나도 읽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출판되자마자 압수되어 햇빛을 못보고 말았습니다.

문목사는 지금도 감옥에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이 책을 내는 것으로 문목사의 아쉬움을 다소라도 덜어드리고 싶어진 것입니다.

(2) 나 자신의 경우에서 말한다면, “短章”(단장)이란 것은 “斷想”(단상)을 모은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단상”이란 것은 하늘의 섬광(閃光), 반짝 빛나는 순간에 깜박 사라지는 빛입니다. 그 순간을 놓치면 그 빛은 ‘심연’에 잠겨 다시 떠오를 약속이 없습니다.

그래서 ‘범용자’는 범용한대로의 ‘섬광’을 ‘物相(물상)으로 남기려는 것입니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62
장공2019.02.1407962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85
장공2018.10.2908385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54
장공2018.10.0107754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71
장공2018.04.1608571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69
장공2017.10.100906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21
장공2017.08.0208821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65
changgong2017.06.26010165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4
장공2021.01.2511464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39
장공2019.05.2401839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79
장공2019.05.2401679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8
장공2019.05.2401708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8
장공2019.05.2401638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1
장공2019.05.2001701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0
장공2019.05.2001920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96
장공2019.05.2001796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6
장공2019.05.200169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