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4권] (102) 野花園餘錄(其四) - 푸른 낙엽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9-27 09:35
조회
862

[범용기 제4권] (102) 野花園餘錄(其四) - 푸른 낙엽

김익선 목사 장남 ‘경휘’ 군이 21세로, 토론토대학 1학년에서 저 세상에 갔다. ‘위암’이라닌 의약부도 암실(暗室)이라 하겠다.

“一年始有一年春 百歲曾 無百歲人”

“해마다 처음에 한해 봄은 있어도 백세에 일찍 백세 산 사람은 없었다.”

결국 백년도 못 다 가서 다 같이 가는 것이라는 체념의 ‘시’다. 그러나 때로는 체념할 수 없는 ‘비극’이 있다. 가을 첫 서리 단풍이 타오르고 황금빛 숲이 Royal Mantle을 휘날릴 때, 시름없이 지는 낙엽이라면 몰라도 아직 싱싱하게 푸른 기름도는 잎사귀가 광풍에 찢겨 떨어져 길바닥에 몸부림친다는 것은 잊을 수 없는 슬픔이다.

그러기에 “자녀는 죽어 어머니 가슴에 묻힌다”는 속담이 생겼다. 일제 시대 이상재 옹은 70노인이었지만 청, 장년 어린이까지도 진짜 ‘동무’로 친하게 지내셨다. 그러나 ‘장공’은 그렇지 못하다. ‘경휘’ 군도 나를 ‘친구’ 또는 ‘동무’라고 느꼈을 것 같지 않고 나도 경휘 군과 마주 앉아 터놓고 얘기해 본 적이 없다.

내가 마감 날에 경휘 군의 손잡고 기도했을 때, 그의 반응이 어떠했을까? 나로서는 짐작이 안 간다. ‘경휘’는 그날 밤 새벽 다섯시 반에, 숨겨뒀던 힘을 다 뽑아 죽음과 격투했다. 그러나 죽음이 이겼다.

“엘리엘리 라마 사박다니” - 하나님 아들 그리스도도 ‘죽음’ 앞에서 체념하지 않았다. 그는 끝까지 싸웠다. 그리고 잤다. 그리고 졌다. 짐으로써 이겼다.

‘경휘’도 그랬다. 그는 삶과 죽음의 ‘심연’에 몸을 잠갔다. 그리고 다시 떠 올랐다. 그는 20을 갓넘은 푸른 낙엽이다. 그러나 그는 이제 시간과 영언을 몸으로 끼어 앉았다. 그는 ‘주님을 위하여’ 란 ‘고백’의 마감 ‘시’를 남겼다. 최후 심판의 날, 영의 몸으로 부활할 것을 믿는다. 죽음은 삶의 Semicholon이요, Period’가 아니다.

[1982. 6]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9582
장공2019.02.1409582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0107
장공2018.10.29010107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9690
장공2018.10.0109690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0379
장공2018.04.16010379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0709
장공2017.10.1001070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10582
장공2017.08.02010582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1882
changgong2017.06.26011882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605
장공2021.01.2511605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2071
장공2019.05.240207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81
장공2019.05.2401881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916
장공2019.05.2401916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50
장공2019.05.2401850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41
장공2019.05.2002141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014
장공2019.05.2002014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86
장공2019.05.200198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29
장공2019.05.2002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