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4권] (95) 野花園餘錄(其四) - 중국에서의 ‘패도’와 ‘왕도’ (2)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9-27 09:26
조회
538

[범용기 제4권] (95) 野花園餘錄(其四) - 중국에서의 ‘패도’와 ‘왕도’ (2)

“왕망”의 혁명과 실패

세월가는 동안에 유씨 직계는 안일과 음란 때문에 몸이 약해 수명이 짧아지고 대체로 무능하기도 했다. 그 대신 내척 관계의 타성 사람들은 결사적이었다. 전쟁에는 자원출전하여 공을 세운다. 경쟁자의 질투에 걸려 애매하게 죽는다. 그래도 또 한다. 자기 변호를 위한 설득력도 능숙해진다. ‘상소’, ‘탄핵’ 등을 위한 문장가도 배출된다. 그러나 나라의 ‘뿌리’가 썩었으니 어쩔 수 없었다.

‘왕망’(王莽)이 혁명에 성공하여 ‘한’(漢) 왕조를 전복시켰다. 그는 ‘이상주의자’였달까, 이미 상공계급이 발달된 시대에, 한 옛날 주(周)나라의 농경제도를 그대로 답습하여 정전제(井田制)를 실시하는 등 무리를 저질렀다. 뜻대로 안되느니만큼 탄압과 횡포가 늘어간다. 경제가 궁핍하고 민심이 이반된다.

그는 과격파였다. ① 천하의 모든 농지는 ‘왕전’ 즉 임군의 밭이다. 그러므로 그 ‘매매’는 법률로 금지한다.

② ‘노예제도’는 원칙상 폐지돼야 한다. ‘노비’(奴婢)는 ‘사속’(私屬)이라고 부른다. ‘사속’도 ‘매매’는 법률로 금지한다.

③ ‘토지’는 호족(豪族)의 경제적 기반이었다. 그러나 그 소유권과 처분권이 ‘호족’들 손에서 고스란이 새여나가 국유화했다. 호족들이 들고 일어난다. 국가경제가 혼란해진다. 빈민들은 비적이 된다.

④ ‘철’과 ‘소금’의 전매제를 실시했다. 이것도 ‘호족’의 기득권 침해였다.

⑤ 중소기업자에게 무이자 또는 저이자로 융자한다. 원래 상공업과 금융업은 ‘호족’들의 본업이었는데 그것이 ‘왕망’에 의하여 국영화할 경향이 짙어갔다. ‘호족’들의 반발이 심할 것은 사실이었다.

⑥ ‘왕망’은 병리연구를 위해 생체(生體) 해부를 명한 일도 있었다.

⑦ 그는 한왕조를 찬탈했기 때문에 ‘한’의 시조인 ‘한고조’의 신령이 자기에게 덮칠까 무서워 ‘고조묘’(廟)의 문짝들을 도끼로 부수고 도탕(挑湯)을 부었다고 한다. ‘도탕’은 귀신쫓는 ‘주법’으로 사용되는 것이었다.

⑧ 요컨대 ‘왕망’의 사회개혁은 일반서민을 위한 호의에서 고안, 실시된 것이었지만, 너무 조급하게 서두른 것 때문에 ‘주먹구구’식으로 되어 ‘설계도’ 없는 건축자같이 허점 투성으로 되어버렸다. 그야말로 ‘조령모개’(朝令暮改)여서 일반서민들은 어쩔줄 몰라, 혼란과 불신에 잠기고 생활은 더 곤란하게 됐다. 적미군(赤眉軍)이란 농민반란이 일어났다.

‘왕망’은 탄압을 강화한다. 무자비한 살육이 강행된다. 결국 ‘왕망’은 ‘두오’(杜吳)라는 상(商)나라 사람에게 몰려 공빈취에게 목이 잘렸다. 각지방의 ‘친왕망파’는 그 지방 사람들에게 살해됐다.

한국의 실정에 맞춰볼 때 남의 일 같지 않아 자못 무연해진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76
장공2019.02.1407976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96
장공2018.10.2908396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67
장공2018.10.0107767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89
장공2018.04.1608589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80
장공2017.10.1009080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30
장공2017.08.0208830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78
changgong2017.06.26010178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6
장공2021.01.2511466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41
장공2019.05.240184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80
장공2019.05.2401680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9
장공2019.05.2401709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8
장공2019.05.2401638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2
장공2019.05.2001702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4
장공2019.05.2001924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801
장공2019.05.2001801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9
장공2019.05.2001699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7
장공2019.05.2001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