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4권] (89) 野花園餘錄(其四) - 사전과 방언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9-21 08:44
조회
513

[범용기 제4권] (89) 野花園餘錄(其四) - 사전과 방언

한글사전을 편찬할 때, 서울말을 표준어로 하고 지방사투리 말은 너무 무시한 것이 아닌가. 지방말도 한국말인데 왜 ‘우리말’에서 탈락해야 하는 것이냐. ‘방언사전’ 말고 ‘큰사전’에 다 기록하고 어느 지방에서 자주 쓰는 말이라는 주를 붙이면 될 것이다.

‘큰사전’을 보면 한문에서 취음한 어휘가 거의 전부고 진짜 우리말, 한 옛날부터 전해온 민속말은 멸종 상태에 있다. 가령 제주도 말 같은 것은 어휘가 무던이 많았는데 지금은 ‘언어상실’이고 육지의 표준말만이 어린이들 교재로 되어 있다.

필자가 어렸을 때, 쓰던 두만강가 6진 말은 “부령” 이남 말과 같지 않다.

낱말도 낱말이지만 그 억양과 어미가 독특하다. 가령 묻는 말의 마감에는 “니까?” 대신에 “둥?”하고 “톤”을 높인다. 말하자면 “그렇습니까?” 가 “그렇슴둥?”으로 된다.

대답하는 말의 마감에는 “니다” 대신에 “꼬마”를 쓴다. “그랬습꼬마”, “그렇습꼬마” 말꼬리 Tone을 낮춘다.

6진 말, 북청 말, 함흥 말 단천 말이 제각기 억양과 어조가 다르다.

지금 이북에서 언어를 어떻게 정돈, 통제하는지는 몰라도 좀처럼 뒤섞이지 않을 것이다.

필자가 어렸을 때, 그러니까 1905년쯤부터 귀에 익숙해진 단어와 어휘를 얼마 기억나는 대로 적어본다.

[1982. 2. 10]

표준어 / 6진 방언

우물 / 구렁물 울타리 / 바재
아궁이 / 부수깨
구유 / 구시
송아지 / 쇄지
망아지 / 매지
부엌 / 정지
갈때돗자리 / 점제
벌레 / 놀가지
간질 / 급질
고삐 / 곱지
그릇씻기 / 자시씻기
미투리 / 며크리
피(稷) / 피낫
샘(泉) / 삼치
정장하고 / 매뭇고
골짜기 / 골
솥 / 가매
상추 / 생치
부초 / 염지
감자 / 감지
거머리 / 거매
절깐 / 결깐
마을 / 마슬
속(粟) / 조이
오얏 / 왜지
새둥우리 / 새둥지
치마 / 쳐매
돌짜걸판 / 돌갱면
머루 / 멀구
진달리 / 천지꽃
할아버지 / 큰아버지
큰아버지 / 맏아버지
기음맨다 / 기슴맨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62
장공2019.02.1407962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85
장공2018.10.2908385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54
장공2018.10.0107754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70
장공2018.04.1608570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69
장공2017.10.100906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21
장공2017.08.0208821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65
changgong2017.06.26010165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3
장공2021.01.2511463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39
장공2019.05.2401839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79
장공2019.05.2401679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8
장공2019.05.2401708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8
장공2019.05.2401638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1
장공2019.05.2001701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0
장공2019.05.2001920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95
장공2019.05.2001795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6
장공2019.05.200169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