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4권] (78) 자연은 인간의 큰 집 – 落照(낙조)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9-13 14:37
조회
673

[범용기 제4권] (78) 자연은 인간의 큰 집 – 落照(낙조)

갓 결혼한 젊은이가 신방에서 나오는 아침의 씩씩함같이 해는 하늘 장막을 헤치고 춤추듯 나온다. 그리고 하늘이 끝에서 저 끝까지 용사처럼 달린다. 그 밝음, 그 기운참, 그 따스함에서 벗어날 자 없구나. (시 19편 4-5)

달이 여성적이라면 해는 확실히 남성적이다. 마라톤 선수처럼 하늘을 달린다. 빛나는 그 얼굴은 똑바로 못보게 눈부시다. 첩첩 구름이 가려도 그 빛은 은은하게 스며든다. 해 없는 날들을 상상해 보라. 인공태양으로 생물이 견뎌낼 수 있을까. 밤 비행기가 도시 위를 스칠 때 휘황한 전등거리, 하늘의 은하수가 여기를 흐르나 싶어진다.

프랭클린, 에디슨, 포오드 등등 하늘이 낸 발명가들 덕분에 우리 촌부들도 하늘의 은하수 위를 날고 있구나 싶어 자못 감개해 본다.

그러나 해를 보고 “신방에서 나오는 새신랑 같다”는 등, 하늘 이 끝에서 저 끝까지 달리는 용사 같다는 등 하는 가슴 울렁이는 ‘경이’를 느끼는 사람은 별로 없지 않을까? 현대인은 이익과 물건의 수렁에서 ‘시’를 잃었다. Facts만이 있고 낭만이 없다.

그래도 해는 제 갈 길을 달린다. 하늘 이쪽 코오스를 다 달리고 저쪽 길에 들어선다. 이제 이쪽에서는 해 없는 ‘밤’을 각오한다. 저쪽에로 작별하는 ‘해’의 낯이 이른바 ‘낙조’다.

배 탄 사람이 보는 태평양의 낙조는 장관이었다. 서쪽 하늘과 바다가 온통 불러 이글거린다. 그 불덩어리가 암흑에 가라앉기 전, 남은 정열을 아낌없이 태워버리는 비장한 최후의 ‘작열’을 무심코 지내칠 수는 없었다.

인생의 ‘마지막’은 아니라도 ‘느지막’이 다가오며는 ‘낙조’가 유별나게 눈에 뜨인다. 도시에서는 해가 언제 떠서 언제 지는지, 숫째, 해가 있는지 없는지도 의식하지 않은채, 하루 가고 한달 가고 하지만, 시골 호숫가에도 나가면 햇볕이 그리워 벌거벗고 햇살을 피부로 숨쉬는 인간군상을 본다. 그러나 그 계절은 짧다. 해의 영광은 그대로지만 해의 따사로움은 늙는다. 낙조는 해의 최후를 꾸미는 영광의 확산이다. 인생이 세상에 태어나 청년의 즐거움, 장년의 용맹함을 달려, 노년의 추수를 마치고 마감 정열을 ‘낙조’같이 불태우며 저켠에로 넘어간다면 그 역시 장관이 아닐 수 없겠다.

그래선지, 나는 ‘낙조’를 좋아한다. 독일 갔을 때에도 북독일 고산지대의 수벌랜드 호반에서 낙조를 카메라에 담아 갔고 왔다. 캐나다에서도 어떤 사진 기술자가 찍은 ‘낙조’ 셋을 화점에서 사다 벽에 걸었다.

백두산 ‘천지’에 지는 ‘낙조’를 지켜보지 못하는 것이 한이라면 ‘한’이겠다.

내 얼마 안 남은 불꽃 꺼진 황혼 그대로 암흑에 삼켜진다고 생각하면 어딘지 결산없는 장사꾼처럼 허전할 것 같다. 그래서 나는 하나님의 “쇄키나”가 내 남은 날들 속에 머물러 줍시사고 혼자 기도한다. 주님 영광 때문에 그러는 것이다. 삶의 마감 순간이 하늘과 땅을 불태우는 ‘영광’(에스겔 10장)의 확산이기를 기원한다. 하늘의 영광 말이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9582
장공2019.02.1409582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0106
장공2018.10.29010106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9690
장공2018.10.0109690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0379
장공2018.04.16010379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0709
장공2017.10.1001070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10582
장공2017.08.02010582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1882
changgong2017.06.26011882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604
장공2021.01.2511604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2071
장공2019.05.240207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81
장공2019.05.2401881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916
장공2019.05.2401916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50
장공2019.05.2401850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41
장공2019.05.2002141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014
장공2019.05.2002014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86
장공2019.05.200198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29
장공2019.05.2002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