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4권] (63) 細語錄(세어록) - 왕과 진리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9-10 09:14
조회
412

[범용기 제4권] (63) 細語錄(세어록) - 왕과 진리

‘빌라도’ 앞에 선 예수에게 빌라도는 묻는다.

“네가 왕이냐?”

예수는 대답한다.

“네가 말했다. 나는 진리를 증거하러 왔다. 진리에 속한 사람은 누구나 내 음성을 듣는다!”

어리둥절한 빌라도는,

“진리가 무어냐?” 하고 질문한다.

예수는 그의 앞에서 ‘진리’에 대한 강의를 시도할 생각은 없었다. 여기는 ‘심판정’이지 ‘강의실’이 아니고 또 믿음없는 이방인에게 헛수고 할 필요도 느끼지 않았다. 그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 다음은 ‘골고다’로 향한 길이다. 그것이 ‘진리’의 행진이다. 그리고 무덤에 묻힌다. 그러나 ‘진리’는 무덤 속에 매몰되지 않는다. 부활하여 무덤을 헤친다.

이런 극적인 사건들이 지난 한해 동안에 우리 한국의 교회와 역사 속에서 연출되었다.

그리스도는 ‘봉사’한다. ‘종’이란 말도 쓴다. 그러나 그것은 ‘왕’으로서의 ‘종’이다. 그는 ‘사랑’의 ‘왕’이었기 때문이다.

사랑은 진리를 바탕으로 한다. 진리 아닌 사랑은 거짓 사랑이다. 거짓 사랑처럼 가증스러운 것은 없다. 그것은 ‘증오’나 ‘무관심’ 보다 더 가증스럽다.

한국에서는 부정부패가 민족 성격을 파 먹는다. ‘암’ 같이 퍼진다. 그런데 죽어가면서도 사람들은 잘 모르고 있다. 알고서도 모르는체 한다. 정의로 가장한 불이이기 때문에 ‘안보’란 보자기를 뒤집어 쓴 부패기 때문에 사람이 반중건중이 되는 것일까?

그리스도는 말한다.

“내가 곧 진리다”, “내가 곧 생명이다.”

크리스챤은 그리스도 증언이다. 그러므로 그는 ‘진리’와 ‘빛’과 ‘생명’을 선교한다.

그리스도가 그런 분위기 때문에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다.

해는 가고 해는 온다. 그러나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진리’와 ‘삶’을 선포한다. 그것이 ‘참 삶의 길’이라고 증언한다.

불의가 권좌에 앉았다고 진리가 떠는 것은 아니다. 진리는 떠는 대신에 심판한다. 우리는 ‘빛의 아들들’로서 역사 속에 배여들 것이다.

“진리가 무어냐?” 진리의 왕이 선두에 서시니 그의 음성을 들으며 따라가는 것이다.

[1976. 1. 3]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62
장공2019.02.1407962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84
장공2018.10.2908384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54
장공2018.10.0107754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70
장공2018.04.1608570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69
장공2017.10.100906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21
장공2017.08.0208821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65
changgong2017.06.26010165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3
장공2021.01.2511463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39
장공2019.05.2401839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78
장공2019.05.2401678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8
장공2019.05.2401708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8
장공2019.05.2401638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1
장공2019.05.2001701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0
장공2019.05.2001920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95
장공2019.05.2001795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6
장공2019.05.200169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