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3권] (253) 北美留記 第六年(1979) - 보쿰에서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3-26 16:17
조회
2017

[범용기 제3권] (253) 北美留記 第六年(1979) - 보쿰에서

12월 14일(금) - 조반 후에 산중호 여관을 떠나 장목사 내외분 동승 “보쿠움”에 갔다. 보쿠움 중국음식점에서 국과 채를 먹었다.

토론토에 가서 성탄선물로 나눠줄 자자부레한 선물들을 샀다.

보쿠움 병원 우리 간호원들과 부근의 우리 교포들이 보쿠움 병원 우리 간호원 기숙사 한 방에 모여 예배를 드렸다. 예배 순서와 사회는 거기 모이는 간호원 아가씨들의 자치에 맡겨져 있었다.

장목사는 설교만 한단다. 오늘은 내가 설교했다.

부근에 있는 강대인 군이 와서 예배에 동참했다. 대인군 아파트에 가서 늦게까지 얘기했다. 부인이 덕스럽고 첫딸애 윤애는 영리하고 귀여웠다.

본국에서는 계엄령은 선포되고 군인끼리 분렬되어 총격전까지 있었다고 한다.

대인군 Apt.의 한 방에서 유숙했다. 윤애는 두 살백인데 한국말 독일말을 곧잘 gsek.

“나는 할아버지가 셋이다. 강할아버지, 김할아버지, 이할아버지!”

점심 먹고 떠날 때에는 할아버지 간다고 마구 운다. 수유리 명은애 같이 귀엽다.

6PM에 이삼열 박사 부부의 Apt.에 옮겨 거기서 유숙했다. 전기담요 속이 따뜻해서 온천장의 하룻밤을 연상시켰다.

12월 16일(일) - 오후 2시에 보쿠움 교회에 갔다. 이삼열 박사가 사회했다. 내가 설교 “인간의 시대”라고 제목을 붙였다.

점심식사는 교회에서 밥과 국과 김치를 준비했다. 질의문답 시간에는 “질의”보다는 걸고드는 반론이 많았고 “대답”을 기다린다는 것 보다도 자기 주장을 연설하는 사람이 많았다.

12월 17일(월) - 12시쯤에 장목사 부부와 함께 듀이스벅 비행장에 나가 2시 30분발 “부리티쉬에야”기로 서백림에 날았다.

3:30PM에 서백림에 내렸다. 정하은 박사가 기다리고 있다. 그의 Apt.에 갔다.

오랫동안 쌓였던 정담과 그의 사하라 사막 여행담 등등이 새로 한시반까지 계속됐다. Mrs. 정이 인절미를 꿀에 잰 중참을 들여왔다. 별미였다.

12월 18일(화) - 오전은 정박사 댁에서 지내고 오후 6시에는 한독협회가 주최한 “한국의 날” 모임에 참석했다. 한국에 관심을 갖고 있는 백인들이 출석의 3분의 2를 점령했다.

말하자면 독일인에 대한 한국문화선전의 날이었다. 한국무용, 탈춤, 한국노래 등등이 연출됐다. 김문환씨가 지도감독한 것이란다.

김문환은 자기가 창작안무한 “고민”이란 무용을 자기 혼자 몸으로 연출했다. 괴로움 몸부림이 지금의 한국이란 뜻일 것이다.

정박사 댁에서 유숙했다.

12월 19일(수) - 정박사 집을 9PM에 떠나 푸랭크풀트에 날았다.

정박사와 路上作別은 서운했다. 再會의 날이 있을지 모르겠다. 푸랭크풀트 공항에는 손규태 부부가 기다린다.

곧장 토론토행 Luthansa기에 갈아탔다. 북극권을 넘어 몬트리얼에서 한 시간 쉬고 토론토에 난다. 이목사가 공항에서 맞이해 준다.

이 목사 집에서 그 동안의 정보를 교환하고 10시반에 자리에 누웠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9583
장공2019.02.1409583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0107
장공2018.10.29010107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9691
장공2018.10.0109691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0380
장공2018.04.16010380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10709
장공2017.10.1001070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10582
장공2017.08.02010582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1883
changgong2017.06.26011883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605
장공2021.01.2511605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2071
장공2019.05.240207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81
장공2019.05.2401881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916
장공2019.05.2401916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50
장공2019.05.2401850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6
장공2019.05.2001906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41
장공2019.05.2002141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014
장공2019.05.2002014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86
장공2019.05.2001986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2129
장공2019.05.2002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