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3권] (250) 北美留記 第六年(1979) - 공백 속 회리바람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3-26 16:09
조회
993

[범용기 제3권] (250) 北美留記 第六年(1979) - 공백 속 회리바람

79년 10월 26일 박정희 암살은 그것 자체가 군사독재의 Period고 “민정”의 회복이라고 속단했었다.

그것은 국내나 해외를 막론하고 대다수 민주인사들의 관측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소망적”인 관측이었다.

어쨌든, 국내에서는 김대중, 김영삼 등의 집권 경쟁이 암류했단다. 국민운동이 정권운동으로 변모했다. 무기도, 군대도, 돈도, 지위도 없는 한사람 “야인”이, “권력 맛” 본 60만 군대를 어떻게 Nothing으로 취급할 수 있겠는가?

박정희에게 밀려난 대통령의 “서열”로 본다면 윤보선 씨가 제1번이다. 그이도 무시못할 존재다. 그에게는 적어도 돈과 지위가 있었기 때문이다.

김대중에게는 국민이 있다. 그건 사실이다. 그러나 강력한 조직안에서는 “국민”이 아닌 한, 그것은 “오합지졸”이다.

그 동안에 비교적 영리하게 정계를 헤엄치던 김영삼에게 과도정권을 맡기고 김대중은 국민운동에 정진했어야 할 것이 아니었을까?

두분에게 다 국가재건의 구체적인 청사진은 준비돼 있는 것 같지 않았다. 더군다나 “군인” 경력이 없는 김대중에게는 60만 군대 통솔이 가장 큰 문제일 것이었다.

군대에는 38선이라는 “단절선”이 그들의 직접 책임 아래 그어져 있다. 그건 “평화선”이 아니라, “휴전선”이다.

“냉전”은 언제든지 “열전”으로 변모할 수 있다고 선전한다. 6ㆍ25 동란으로 엄청나게 비대해진 국군은 군인 경험 없는 김대중을 “대원수”로 모시기에 불안을 느낀다.

다시 말해서 언제든지 쉽사리 구데타를 반복할 우려가 짙다는 말이다. “장면”이 “장도영”을 구슬릴 때와는 비교도 안 될 만큼 “군”은 버릇이 나빠졌다. 거기다가 “미국”을 납득시켜야 한다. 경제파탄을 꿰메려면 “미”와 “일”의 자본을 얻어야 한다.

차관에는 그만큼 “이권”이 제공돼야 한다. 수월한 자리가 아니다.

그러나 이런 고언은 이른바 “주마가편”이고 결코 “평가절하”가 아니다.

김대중은 여전히 민주주의의 심볼이고 자유 한국의 소망이고 그 신념과 양심 때문에 두 세 번 “죽음의 선”을 넘은 “베테랑”이다 그에게는 적어도 “변절”이 없었다.

그의 연설은 민중의 심장에 진실을 인친다. 박정희가 “제 갈데로 간 다음의 공백기간 중에 그의 서울에서의 연설은 언제나 수만명의 군중을 열광시켰다.

사실, 여야가 각기 단독 후보로 대결하던 선거전에서 그는 박정희를 훨씬 능가하는 득표였다고 한다. 박정희는 전대미문의 부정투표를 감행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국민은 지금도 그를 자기들이 선출한 대통령으로 치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그의 박정희와의 대결은 자신의 기득권 주장에 불과한 것이오 “반란”이 아닌 것이다.

위에서 “청사진” 얘기가 났었지만, 1974년 3월초, 캐나다에 옮겨오기 몇일 전에 “장공”은 자택감금 중의 그를 방문한 바 있었다. 그는 깊은 종교적 신념을 고백했다.

“하느님이 지금까지 몇 번이고 기적적으로 살려 주셨으니, 장차 무슨 심부름을 시키시려는 경륜이 있으신가 싶어 그 심부름에 충실하려고 밤낮 ‘청사진’을 그려보고 있습니다.

정부 조직부터 말단 동장, 반장에 이르기까지 조직망을 만들어 봅니다. 진짜 민주국가를 세워 보렵니다.

단계적인 남북통일도 구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꿈을 시도해 보지도 못하고 죽게 된다면 그것도 하느님 뜻이고 하느님의 더 높고 깊은 경륜이라 믿고 아무 미련없이 순종하렵니다….”

나는 당신 몸은 민족의 몸이고 나라의 몸이니 부디 자중하라고 격려하고 나왔다. 그때에 “군경”이 주위와 통로 변두리를 둘러싸고 있었다.

“양일동”이 “민주통일당”인가 하는 정당을 만든 무렵이어서 “김대중” 집의 뜨락은 그 관계 사람들로 붐비고 있었다.

그것이 나의 마감 면회였다. 나는 해외로 간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 어쨌든, 김대중은 반드시 살아야 한다.

그러나 불의와 불법으로 “나라”를 찬탈한 전두환은 김대중을 죽여야 자기가 산다고 생각한다. 김대중은 자기 권좌(權座) 밑에 깔린 “바늘방석”이었다. 그래서 김대중 사형, 광주학살극을 연출한 것이리라.

지금 세계는 김대중 편이다. 김대중은 이제 살아도 좋고 죽어도 좋다. 그러나 우리는 그를 살려야 할 의무가 있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77
장공2019.02.1407977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96
장공2018.10.2908396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67
장공2018.10.0107767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89
장공2018.04.1608589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82
장공2017.10.1009082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31
장공2017.08.0208831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79
changgong2017.06.26010179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7
장공2021.01.2511467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41
장공2019.05.240184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80
장공2019.05.2401680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9
장공2019.05.2401709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9
장공2019.05.2401639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3
장공2019.05.2001703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4
장공2019.05.2001924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801
장공2019.05.2001801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9
장공2019.05.2001699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8
장공2019.05.200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