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3권] (148) 北美留記 第四年(1977) - 머리말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7-11-10 11:56
조회
373

[범용기 제3권] (148) 北美留記 第四年(1977) - 머리말

북미주 제3년 1977년의 범용한 나날을 적는다. 숱한 사건들이 떴다 잠겼다 했다. 그 중에서 싫으나 즐거우나 내가 당하지 않을 수 없었던 사건만을 적는 것이다.

될 수 있는대로 News에 치중했고 Views는 각자에게 맡기기로 했다. Views래야 범용한 “상식” 수준이나 그 이하겠지만 그렇다고 그것이 “인간으로서의 생각”이 아닌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마감 한 권은 Views만을 모아 적기로 했다.

“일기”체로 엮은 것은 사건 자체가 날마다 다르고 급속하게 변천하기 때문에 저절로 그렇게 된 것이랄 수도 있겠다.

자기 민족과 함께 쇠사슬에 묶여 바벨론에로 끌려간 “에스겔”은 포로민족 가운데서 포로들 심장에 빛을 던졌다. 그는 날마다의 생활 속에서 “비전”을 봤다. 그래서 그 “비전”을 날마다의 일기체로 적어 뒀다. 날마다의 생활태(態)에 하늘의 씨앗을 배태시켰다.

그런 흉내를 내노라고 일부러 그렇게 한 것은 아니지만, 쓰다보니 나도 그 비슷하게 된 것 같다.

모든 게 “불연속선”인 것 같지만, 그 속치에는 보이잖는 “연속”이 핏줄처럼 늘여져 있을 것으로 믿는다.

“사건” 중에서도 “공적”인 것과 “사적”인 것은 분간돼 있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977
장공2019.02.1407977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396
장공2018.10.2908396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767
장공2018.10.0107767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89
장공2018.04.1608589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9080
장공2017.10.1009080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830
장공2017.08.0208830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10178
changgong2017.06.26010178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467
장공2021.01.2511467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841
장공2019.05.2401841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80
장공2019.05.2401680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09
장공2019.05.2401709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38
장공2019.05.2401638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03
장공2019.05.2001703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24
장공2019.05.2001924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801
장공2019.05.2001801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9
장공2019.05.2001699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908
장공2019.05.200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