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인수봉로 159
02-2125-0162
changgong@hs.ac.kr

장공의 글

[범용기 제4권] (52) 군정독재에서의 김대중은… - 김대중에 대하여

범용기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8-09-06 14:00
조회
384

[범용기 제4권] (52) 군정독재에서의 김대중은… - 김대중에 대하여

전두환은 김대중을 죽일 작정이었다. 그걸 안 때문에 전 세계가 떠들었고 미국의 “레이건”마저도 유례없는 거센 발언을 했다. 그래서 한국의 대법원에서는 “앵무새” 구실을 제대로 하고 전두환은 “은혜”로 무기징역을 제언하여 당장 죽이지는 않는 것으로 되어 있다.

모두들 한숨 쉬게 됐다.

“김대중이 죽지는 않게 됐다.”

“이제는 죽이지 못할거다” 등등의 “까십”이 일종의 안도감으로 정착한다. 그것은 “될대로 된 것이고, 될 것이 된 것이다” 하는 식으로 틀이 잡힌다. 다음으로 “김대중 문제는 일단락지었다…” 바쁜 세상이다. 잊어버리고 싶던 터에 잘됐다…

그러나 김대중 문제는 그 근본에 있어서 해결된 데가 없다.

우선 김대중이 왜 “죄인”이냐? 소위 민주공화국이라는 헌법 아래서 차기 대통령으로 선거전에 출마했다는 것이 왜 잘못이냐? 국민이 주권자인데, 그리고 국민이 지지하는 정치인인데 전두환이 뭐길래 그를 잡아 가두느냐?

전두환이야말로 불법으로 국민주권을 가로채고 총칼로 국민을 살육한 민족, 민주, 국가의 반역자가 아니냐? 잡혀 감옥에 갇히고 사형을 기다려야 할 장본인은 전두환 자신이 아니냐? 국민은 다 알고 있다. 더 말할 나위도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박정희-전두환 체제에 대하여, 그 자체의 존재부터 거부한다. 실제에 있어서 그들 집권 세력 아래 살고 있다해도 우리 본래의 방향, 바른말, 바른 행동을 “변질” 시켜서는 안된다. 그것은 자기 자신을 전두환 “도물시장”에서 경매에 부치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전두환에게 끝까지 주장해야 한다. “김대중을 당장 무조건 석방해라. 무죄를 선언하고, 금후 그의 정치생활이나 사생활에 일체 손대지 말라.” 그는 정권을 잡더라도 ‘보복’은 하지 않는다고 누차 선언했다. 그는 성실한 사람이니 ‘일구이언’을 하지 않을 것이다. 구태여 그가 ‘범인’이라면 ‘정치범’, ‘양심범’일 것이다. 분명한 민주사회에서는 ‘정치범’이나 ‘양심범’은 ‘죄인’ 부류에 넣지 않는다. 그래서 ‘엠네스티’란 단체도 생겨서 세계적으로 ‘양심범’, ‘정치범’ 있는 고장을 찾아 그런 분들을 편들어주고 도와주고 있는 것이다. 김대중을 무기징역에 처할 아무 이유도 없다. 다만 그가 정치적으로 야당이고 양심적으로 “예”와 “아니오”를 바르게 증언했다는 것 뿐이다. 그런 점에서 그는 인격적으로 높임을 받아야 하고 사회적으로 존경받고 정치적으로 국민의 지지를 받아야 할 사람이다.

더군다나 김대중이 옳다고 증언하는 그의 친구들까지도 15년, 10년 징역에 처했다는 것은 “언어도단”이 아닐 수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김대중 사건이 “일단락”되었다는 생각을 스스로 경계하고, 그야말로 “중단없는” 김대중의 완전자유–적어도 “민주주의 정치인”으로서의 자유–를 즉각 무조건 인정 공포할 것을 강력히 또 계속 주장해야 할 것이다.

전체 966
번호제목작성자작성일추천조회
공지사항
[귀국이후] (1) 머리말 - 범용기 속편
장공 | 2019.02.14 | 추천 0 | 조회 7545
장공2019.02.1407545
공지사항
[범용기 제6권] (1601) 첫머리에
장공 | 2018.10.29 | 추천 0 | 조회 7864
장공2018.10.2907864
공지사항
[범용기 제5권] (1) 北美留記(북미유기) 第七年(제7년) 1980 – 설날과 그 언저리
장공 | 2018.10.01 | 추천 0 | 조회 7324
장공2018.10.0107324
공지사항
[범용기 제4권] (1) 序章 - 글을 쓴다는 것
장공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118
장공2018.04.1608118
공지사항
[범용기 제3권] (1) 머리말
장공 | 2017.10.10 | 추천 0 | 조회 8639
장공2017.10.1008639
공지사항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장공 | 2017.08.02 | 추천 0 | 조회 8393
장공2017.08.0208393
공지사항
[범용기 제1권] (1) 첫머리
changgong | 2017.06.26 | 추천 0 | 조회 9678
changgong2017.06.2609678
959
새해 머리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1987년 1월 19일]
장공 | 2021.01.25 | 추천 1 | 조회 1396
장공2021.01.2511396
958
[귀국이후] (15) [1722] 都市文明(도시문명) 안에서의 감사절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766
장공2019.05.2401766
957
[귀국이후] (14) [1721] 山川(산천)에 歸國(귀국)인사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15
장공2019.05.2401615
956
[귀국이후] (13) [1720] 水原(수원)에서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648
장공2019.05.2401648
955
[귀국이후] (12) [1719] 答禮(답례)의 宴(연)
장공 | 2019.05.24 | 추천 0 | 조회 1576
장공2019.05.2401576
954
[귀국이후] (11) [1718] 凡庸記(범용기) 1, 2권 合本(합본) 國內版(국내판) 出版記念會(출판기념회)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35
장공2019.05.2001635
953
[귀국이후] (10) [1717] 1983년 晩秋(만추)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836
장공2019.05.2001836
952
[귀국이후] (9) [1716] 書(서)라는 것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91
장공2019.05.2001691
951
[귀국이후] (8) [1715] 글씨 쓰는 시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605
장공2019.05.2001605
950
[귀국이후] (7) [1714] 첫 환영의 모임
장공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97
장공2019.05.20017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