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용기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작성자
장공
작성일
2017-08-02 08:51
조회
999

[범용기 제2권] (1) 머리말


凡庸記 제1권에서와 마찬가지로 내 얘기, 내 가족 얘기, 개인친구들 얘기, 교회와 사회, 국가관계의 역사에 끼어든 얘기 등등이 섞여 “비빔밥”이 됐다.


범용자는 될 수 있는대로, 속어(俗語), “민중”의 말을 쓰려고 힘썼다. 말하자면 한문음으로 된 우리말 보다도 밑바닥 토백이 말을 골랐다. 내 어휘가 얼마나 빈약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한국의 작가들, 시인들, 그리고 언어학자들의 민속말 발굴과 새 말 지어내기 운동에 기대를 건다.


얘기해 가는 가운데 그 얘기에 관련된 어떤 분들에 대한 “인물평” 비슷한 기록도 끼어 들었다. “천길 물 속은 알아도 한 치 사람 속은 모른다”는데 범용자의 망평을 용서하기 바란다.


[1981. 10. Toronto에서]